1801 Research Blvd, Suite 550, Rockville, MD 20850
240-876-2865

kadnowma@gmail.com

http://www.koreatimes.com/article/20171106/1085872

테리 맥컬리프 주지사가 버지니아 총선을 이틀 앞둔 5일 와싱톤중앙장로교회를 방문, 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맥컬리프 주지사는 이날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민주주의에서 투표참여는 매우 중요하다”면서 “7일 버지니아 총선에서 한인 유권자들이 투표에 적극 참석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맥컬리프 주지사는 또 “민주당의 랠프 노샴 주지사 후보는 기독교인으로서 군에서 의사로 근무했으며 현재는 소아과 의사이기도 하다”면서 “한인들이 노샴 주지사 후보를 지지해 달라”고 말했다. 

맥컬리프 주지사의 와싱톤중앙장로교회의 방문에는 데이빗 마스던 주상원의원, 챕 피터슨 주상원의원, 마크 김 버지니아 주하원의원 등이 함께 했다. 한인으로는 실비아 패튼 워싱턴한인민주당 회장, 전경숙 미주한인노인봉사회 이사장 등이 함께 예배에 참석했다. 

류응렬 중앙장로교회 목사는 “지난번에는 에드 길레스피 주지사 후보 등 공화당 정치인들이 저희 교회를 방문했는데 이번에는 테리 맥컬리프 주지사를 포함해 민주당 정치인들이 참석했다”면서 맥컬리프 주지사를 포함한 정치인들을 소개했다. 

<이창열 기자>

류응렬 중앙장로교회 담임목사가 테리 맥컬리프 버지니아 주지사(왼쪽)를 맞이하고 있다.